넓기만 하고 제약이 없으면 저속한 학문이오.

제약만 있고 넓지 못하면 이단이다.


“博而不約俗學也約而不博異端也”(明 劉宗周《論語學案》卷三上論)


디지털 인문학은 현재 넓기만 하고 제약은 없다. 물론 신흥학문으로서 제약이 없다는 것은 학문발전에 원동력이 되기는 하지만, 이제는 제약을 가져야 한다. 하다못해서 지금보다는 명확한 정의와 범위를 가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저속한 학문"일 수 밖에 없다.


디지털 인문학의 정의와 범위를 지정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다. 넓게 잡아서 발전을 보장하려고 하면 너무 허황될 수도 있고, 좁게 잡아서 학문으로서 자리를 굳건히 하려고 하면 미래를 망칠수 있다. 하아...쉽지 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8)
디지털인문학 (255)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4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