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하님이 제대로 생각을 말해주시거나 혹은 실수한 것이라고 하실 줄 알았는데, 군서치요를 기준으로 해석한 것이라고 하시는군요. 그렇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안타깝군요. 

1) 군서치요 자체의 문제
일단 군서치요 자체의 해석문제를 생각해보겠습니다. 언급하신 군서치요를 직접 찾아보았습니다.

<治要>作“還自遗咎”
그런데 소하님은 해석을 해석을 "나에게自 재앙으로咎 돌아오네遺. "라고 하셨습니다. 만약 잘못 쓰신 것이라고 하여서, "나에게自 재앙으로咎 돌아오네还." 라고 하여도 遗 자체가 해석이 없는 것은 동일합니다. 물론 의역이라시니 그럴 수 있다고 넘겨봅시다.

그런데 군서치요를 따를 생각이셨으면, 당연히 군서치요에 대한 언급을 해주셨어야 된다고 봅니다. 한글자...한 획을 가지고 목숨거는 것이 고문작업인데, 글자 하나가 빠지고, 다른 글자가 들어오는 상당히 큰 변동임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언급이 없었던 점은 고문작업에서 기본적인 일을 빼놓으신 것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2) 군서치요의 판본적합성 문제
군서치요는 중국 당나라 정관(貞觀) 5년(631)에 만들어졌습니다. 이것이 무엇이 문제냐? 보통 고문의 고증이나 해석할 때 가장 큰 문제가 판본문제이고, 조금이라도 과거에 가까운 것을 찾기 마련입니다. 물론 이후 학자들의 주석들도 중요하긴 합니다만...군서치요의 해석은 어디까지나 예외 중에 예외라고 생각됩니다.

일단 다른 판본을 보도록 하죠.

《老子》郭店楚簡甲本 : [ㄓ/木]而浧之,不不若已。湍而群之,不可長保也。金玉浧室,莫能獸也。貴福喬,自遺咎也。攻述身退,天之道也。

《老子》甲本 : [才直]而盈之,不●●●。●●●●,不可長葆(保)之。金玉盈室,莫之守也。貴富而〔馬高〕(驕),自遺咎也。功述(遂)身芮(退),天●●●。

《老子》乙本 : [才直]而盈之,不若亓已。[才短](揣)而兌(銳)之,不可長葆(保)也。金玉●室,莫之能守也。貴富而驕,自遺咎也。功遂身退,天之道也。

《老子想爾注》 : 持而滿之,不若其已;揣(ㄔㄨㄞˇ)而悅之,不可長寶。金玉滿室,莫之能守;富貴而驕,自遺咎。名成功遂身退,天之道。

기본적으로 "還"자체가 없습니다. 그런데 굳이 군서치요가 정확하다고 하신다면, 그것에 대해서는 별 할말은 없습니다만(그것 자체야 개인의 해석문제이니..) 기본적인 주류의 생각 자체를 명기하지 않은 것은 기본적인 고문해석 원칙과 그리 부합한다고 보기는 힘들듯 합니다. 특히 해당 글이 고문해석의 원칙을 강조하고 제대로 원칙을 지키지 않는 글을 비판하는 글인데도 불구하고, 이런식의 해석과 설명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글루스에 로그인하여 덧글을 적을 수 없기에...이렇게 계속 트랙백으로 보냅니다.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17)
디지털인문학 (255)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4)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